김연경 상하이 근황 “중국에서 푸대접받고 있다” 폭로 논란

배구선수 김연경 상하이 활동 근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에서 김연경이 “중국에서 시즌을 보내고 있는데, 버블 형태로 지내고 있다”며 한국과 다른 푸대접 상황을 설명하였습니다.

김연경은 “현재 호텔 안에서만 생활하고 있다. 체육관이 호텔 바로 앞에 있다. 걸어서 갔다가 걸어서 온다”고 말하며 먹고 싶은 게 있다고 털어놓았는데요.

김연경은 또 “최근 내가 먹고 싶은 게 있어 SNS에 올린 적이 있는데 ‘왜 한국 식당에 안 가냐’, ‘왜 안 해 먹냐’라고 하시더라. 그런데 나는 버블 안에 있어 못 나가는 상황”이라며 답답한 심경을 고백하였습니다.

게다가 김연경 상하이 활동 때 “호텔에 주방이 없어 해먹을 수도 없다. 아예 외부 활동이 안 되는데, 한국에서는 이걸 잘 모르는 것 같다”는 사실도 폭로했는데요.

이러한 김연경 상하이 활동 근황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중국 너무 푸대접하는 거 아니냐”, “도시락도 부실하게 나오던데”, “김연경이 맛있는 거 달라고 항의해서 저 정도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