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장지연 파혼 위기, “룸쌀롱 여성 성폭행” 때문?

가수 김건모가 2년 전 터진 성폭행 사건으로 김건모 장지연 파혼 위기에 휩싸였습니다.

2019년 12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씨가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성폭행 사실을 폭로했는데요.

A씨는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를 진행하였습니다.

이에 김건모도 A씨를 명예훼손과 무고죄로 맞고소했지만 경찰은 “김씨의 성폭행 혐의 수사 자료를 토대로 판단했다”며 “김씨가 무고라고 주장한 부분에서 별다른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불기소 처리하였습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25일,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어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검찰로부터 성폭행 혐의가 없음을 인정받았습니다. A씨가 김건모가 자주 입고 나오는 “배트맨 티셔츠”를 증거로 제출하며 성폭행 사실을 적극 주장했지만 사실이 아님이 드러나고 만 것인데요.

이러한 가운데 많은 네티즌들이 김건모 장지연의 결혼생활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건모는 피아니스트 겸 교수인 장지연과 혼인신고를 마쳐 법적으로 부부관계가 되었지만 성폭행 사건 후 장지연 씨와 파혼, 이혼설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재 김건모 장지연은 분당 신혼집에서 생활 중이며, 외부 활동은 자제하며 지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