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최고의 힙합듀오>

개리와 길은 2002년 힙합 듀오 ‘리쌍’으로 데뷔하기 한참 전인 1997년부터 ‘엑스틴’ ‘허니패밀리’ 등 실력있는 힙합 그룹의 멤버로 함께 활동하며 동료 음악가이자 절친한 친구로서 오랜 시간 동고동락 해왔습니다.

리쌍 특유의 마초 스타일이 돋보이는 작곡과 프로듀싱은 길이 도맡고, 리쌍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수 있는 서정적인 랩과 가사는 개리가 맡으며 확실한 역할 분담 덕분이었는지 두 사람은 대한민국 최고의 힙합 듀오라는 찬사를 받았죠.

하지만 2012년 8집을 끝으로 2년이 넘는 시간동안 신보 소식이 들려오지 않아 리쌍 팬들의 초조한 기다림이 고조되던 2014년, 4월에 발매하기로 한 9집 앨범 발매가 취소되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개리의 의리>

이유는 멤버 길이 혈중 알콜 농도 0.109%에 달하는 완전한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에 적발돼 방송 활동을 중단했기 때문이었는데요.

심지어 두 번째 음주운전이었다는 사실이 추가로 알려지면서 <무한도전>에서도 불명예스럽게 하차해야 했을 만큼 엄청난 파장을 낳았습니다.

그렇게 길의 음주운전으로 예정돼 있던 리쌍의 9집 앨범은 무기한 연기된 상황.

리쌍은 이로부터 1년 후인 2015년 디지털 싱글 <주마등>을 발매했지만 활동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이대로 해체하는 걸까 싶었는데 의외로 개리가 공연 도중, “길을 너무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연이은 음주운전으로 대중의 외면을 받는 길을 두둔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는데요.

2015년 열린 연말 콘서트에서도 스스로를 ‘사고뭉치’라고 소개하는 길을 향해 “재미없는 친구”라고 유쾌하게 디스하는 등 두 사람 사이의 우정에는 별다른 이상 징후가 포착되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두사람이 한 무대에 선 모습은 2016년 <이디야 뮤직 페스티벌>을 끝으로 다시는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의절한 두사람?>

사실 리쌍 멤버들의 사이가 소위 말하는 ‘비즈니스’ 사이라는 건 연예계 관계자들이라면 대부분 알고 있을 정도였다고 하죠.

길의 음주운전을 게기로 리쌍의 소속사 ‘리쌍컴퍼니’는 폐업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게다가 2017년 4월 개리가 결혼한다는 소식을 유일한 멤버이자 오랜 친구인 길이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말았는데요.

2017년 10월, 길이 세 번째 음주운전에 적발되며 두 사람의 관계는 사실상 아예 끝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얼마 후 개리와 길은 함께 투자했던 건물까지 매각 처리하며 그나마 남아있던 관계의 끈을 완전히 끊어버리게 됐습니다.

<리쌍의 컴백?>

최근 길이 자신의 SNS에 리쌍의 20주년을 언급, “올해는 20주년을 맞아서 무언가 해야하는데 막상 시작하려고 하니 뭐부터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리쌍의 새로운 활동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올려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는데요.

이어 음원 사이트 스포티파이에 리쌍의 새앨범 인서트까지 공개되며 정말 기다리고 기다리던 리쌍의 새 앨범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설레는 반응이 쏟아졌죠.

그러나 바로 다음날 개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무근 해체됨’이라는 일곱 글자의 짧은 입장을 전하며 리쌍의 공식 해체를 선언하였습니다.

‘아쉽지만’이라거나 ‘길을 응원한다’ 등 진심이 아닐지라도 여러 추측과 억측을 막기 위해서 듣기 좋은 표현 한두 개정도는 써줄 법한데, 개리의 멘트는 말 그대로 길을 공식 손절해버리는 것과 다름 없었죠.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