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왕따 논란, ‘나혼산’에서 진실 고백

기안84 왕따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나 혼자 산다’가 해명에 나섰습니다.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기안84가 “저는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며 “부귀영화를 누리며 잘 살고 있다”고 말한 것인데요.

기안84는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도 잘 갔으면 좋겠다”며 “피의 혈서 같은 거라도 하나씩 쓸까”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박나래는 ”복숭아나무 아래서 도원결의라도 하자“고 맞장구쳤습니다.

이에 전현무가 ”(기안84가) 쓰라면 써야죠“라고 거들어 기안84 왕따 논란을 의식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기안84는 전현무에 대해서 “아직도 의문인 게 제가 아는 현무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 일도 많이 하고 스마트하고 나이스한데 형님도 참 욕을 많이 먹는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나 혼자 산다’ 측에서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기안84 왕따 논란과 관련된 사과문을 게재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