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이세요?” 오은영이 엄마 등골 빨아먹는 46살 남배우에게 날린 일침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이 46살 남배우와 상담하다 자극적인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배우 김형준의 어머니가 김형준이 아직까지 아버지에게 공자금과 용돈을 받고 있다고 폭로했는데요.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이 이를 듣고 김형준에게 “나이가 어떻게 되냐”고 묻자, 김형준이 “46살”이라고 답하였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 대답을 듣고 오은영이 “저랑 얼마 차이가 안 나네요”와 같은 멘트를 날렸죠.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리고 이어서 부모님께 받는 금전적인 지원이 어느 정도인지 묻자, 김형준이 “매달 80만원씩 받고 있다”고 실토하였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러면서 80만원으로 살기 힘들어 카드 리볼빙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카드 리볼빙하다보니 빚이 무려 5천만원이나 쌓여 있다고 전해, 패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는데요.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이 “도대체 카드를 어디에 쓰는 거냐”고 묻자, 김형준이 “명품에 썼다”고 대답했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실 김형준은 한 소속사에서 1억원 가량의 계약금을 제시해, 연기자로 변신을 시도하려고 했는데요.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곧 1억원을 받을 생각에, 그 당시 한 달 카드값만 무려 800만원이 나왔다고 합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이 이를 듣고 깜짝 놀라며 “그 당시 800만원이면 지금의 10배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하였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뿐만 아니라 김형준은 아버지가 “이번 달에 얼마가 나왔니?”라고 물으면, “이번엔 조금 나왔어~ 600만원!”이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하죠.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런 식으로 아버지가 카드빚을 갚아줬다며 김형준은 계약금을 받으면 바로 갚을 생각이었다고 합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하지만 소속사 측에서 계약금을 주지 않아 그 때부터 지금까지 쭉 백수로 살아왔다고 하는데요.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이 경제적으로 사고를 친 적이 있냐고 묻자, 김형준이 대학에 수석으로 입학했을 당시를 이야기하였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 당시 김형준은 4년 전액 장학금을 받게 되어서 부모님이 미리 입금해주신 돈 “213만 6천원”을 돌려받게 되었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런데 부모님에게 “환불받았다”는 말도 없이, 환불받은 등록금을 가지고 친구들과 클럽에 갔다고 하죠.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렇게 돈을 쓰고 노느라 학사 경고를 받게 되어서 장학금 자격까지 박탈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학점 2.0만 유지하면 4년 동안 받을 수 있는 전액 장학금을 못 받게 된 것인데요.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 말을 들은 오은영이 “제가 뼈 때리는 말을 할 건데요”라며 김형준을 뚫어져라 쳐다보았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리고 김형준에게 “40대가 넘어서도 부모님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받으면서 부모의 곁을 떠나지 못하고 경제적으로 기대는 사람”을 뭐라하는지 물었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바로 “기생충”, “기생자식”이라고 한다며 김형준의 현상황이 잘못됐음을 정확히 꼬집어주었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여기서 마무리하지 않고 김형준을 두고 “부모의 연금과 노후 자금까지 내 돈처럼 사용하는 빨대족”이라고 지적하였죠.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후에 오은영이 ‘부모의 경제적인 지원’을 ‘샘’으로 비유하며 “김형준 부모님의 샘은 왜 안 마른 걸까”와 같은 질문을 던졌습니다.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하지만 김형준은 “영원히 그 샘이 안 말랐으면 좋겠다”는 대답을 내놓았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와, 등록금 다 써버렸다는 데에서 정색함”, “영원히 안 말랐으면 좋겠다고 할 때 눈이 번뜩이는 거 소름끼침”, “뼈 때리는 말이 겨우 기생충이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