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라고 우리 무시해” 이효리·엄정화가 화사에게 날린 일침

티빙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서울체크인’에 출연한 이효리와 엄정화가 화사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도중, 화사가 엄정화에게 “선배님 진짜 제주도 가시면 저도 불러주세요”라고 언급한 것인데요.

엄정화가 이를 듣고 “진짜야? 바빠가지고 연락도 안 받잖아~ 메시지도 안 하고”라며 정색하는 표정을 보여주었습니다.

옆에서 듣고 있던 이효리도 “글로벌이라고 우리 무시한다. 자기 선배는 우리가 아니고 비욘세다”라고 반응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일침이다”, “이건 돌려까는거다”, “화사야, 방송에서만 잘하지 말고 평소에도 잘하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요.

이러한 네티즌들의 반응에, 엄정화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랜만에 만난 화사가 너무 반갑고 좋아서~ 늘 바쁜 화사를 말한다는 게 연락이 안 되고~~라고 했나 봐요.”라며 연락하고 싶었단 말이 잘못 나왔다고 해명하였습니다.

하지만 엄정화의 해명에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효리·엄정화가 화사를 아니꼽게 보고 있다는 의견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