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모든 멤버들과 연락 끊었다는 남자 연예인

2000년대 말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의 양대산맥으로 군림했던 KBS <1박2일>은 43%의 시청률로 뜨거운 인기를 구가했는데요.

한 명 한 명 서로 다른 매력으로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던 1박2일 멤버들 중 가장 특별한 캐릭터를 꼽자면 김C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김C는 멤버들간의 균형을 잡는 역할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죠. 이후 그룹 ‘뜨거운 감자’로 발매한 <고백>까지 성공하며 전성기를 구가하게 됐는데요. 하지만 한창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던 2010년 돌연 1박2일 하차 소식을 전하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김C의 속사정

김C가 방송을 통해 밝힌 하차 이유는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었는데요. 그는 본업인 가수가 아니라 예능인으로 활동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갑작스러운 하차에 멤버들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본인 역시 아쉬움에 펑펑 눈물을 쏟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는데요.

그래도 김C의 선택을 존중하는 반응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김C는 본인의 미래를 위해 박수칠 때 떠나는 용기 있는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응원이 이어졌죠.

이승기가 불편한 김C?

막내 멤버인 이승기는 방송에서 “마지막 촬영 후 김C 형과 자주 통화를 했다”고 밝혔는데, 이어 덧붙인 말이 조금 의아했습니다.

“세 번째 통화에서 김C형이 ‘나한테 관심 갖지 말라’고 했다”면서 김C가 자신에게 불편함을 내비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한 것인데요.

결국 그 이후로는 김C와 전화통화를 하지 않았다는 이승기. 이렇듯 멤버들과의 연락을 꺼려한 김C의 속마음은 무엇이었을까요?

김C의 철칙

이유는 간단하게도 김C의 평소 성격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김C는 1박2일에 고정멤버로 출연하던 3년동안 사적으로 멤버들을 만난 건 딱 한 번, 그것도 강호동과 단둘이 만난 게 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죠.

하차 이후 막내 이승기의 전화를 받아주던 김C가 평소 하지 않던 통화를 계속 하다 보니 불편함을 느낄 수밖에 없었고 ‘나에게 관심 갖지 말아달라’라는 에두른 표현으로 완곡하게 거절한 것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김C가 1박2일 멤버들과 잘 맞지 않거나 멤버들이 불편해서 거리를 두었다기보다는 직장동료는 직장동료일뿐, 적당한 거리를 둔 것으로 보이죠.

그래서인지 김C는 평소에도 다른 연예인들과 특별한 친분 관계를 형성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박 2일 팬들은 김C의 독특한 인간관계 철칙이 이해 된다는 입장과, 사적으로 친분을 쌓으면 더 좋은 케미가 있을텐데 아쉽다는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방송을 위해 평소 성격까지 바꾸는 건 어렵겠지만 그래도 멤버들에게 한 발짝 다가갔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