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XX만 만졌다” 박태환 선수 가지고 논 여우 아나운서

출처 : 톱스타뉴스

박태환 선수와 모임을 갖는 것은 물론, 여러 차례 데이트 현장을 들킨 여자 아나운서가 교제 사실을 부인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더팩트

연인들만 할법한 심야 자동차 데이트 현장을 하다 들키고, 박태환 선수가 집앞으로 찾아갔다가 들킨 여자 아나운서는 장예원이었는데요.

출처 : 아주경제

이 현장이 발각되자, 박태환 선수 측에서 “장예원 아나운서와 서로 알아가는 단계”라고 밝혔으나, 장예원 측은 “박태환 선수와 아무 사이도 아니다. 그냥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라고 발표했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박태환 선수와는 잘 되지 않았는지 이후에는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와 다정하게 팔짱을 끼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출처 : 아시아투데이

하지만 이번에도 장예원 측에서 “친한 누나 동생 사이”라고 발표하며 “그냥 밥 한 번 먹은 사이”라는 발언을 하였습니다.

출처 : JTBC뉴스

이러한 장예원의 열애설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동료 남자 아나운서들에게도 과했던 스킨쉽 장면들을 언급하고 있는데요.

출처 : 조선비즈, 시사위크

이에 대해서 일부 누리꾼들이 “유부남도 스스럼없이 만지던데?”, “연예인도 아니면서 왜 열애설을 부인하는지 모르겠다”, “지가 여배우야? 이미지 관리하는 아나운서는 처음보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