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램지, 한국 지하철에서 갑질 논란


최근 한국을 방문해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고든 램지가 지하철에서 포착되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고든 램지 지난 9일 ‘고든 램지 버거’ 개점 1주년과 ‘고든 램지 스트리트 피자’의 한국 상륙을 기념해 방한을 하여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에 있다고 합니다.


그런 그가 최근 “10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지하철을 타고 이동할 때 현장 통제 인력을 배치해 달라”라는 민원을 경찰청에 접수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러한 요청을 전달받은 서울교통공사는 “요즘처럼 혼란한 상황에서 더 혼잡할 수 있으니 지하철보다는 안전한 교통편을 이용해달라”라는 취지로 램지 측에 답변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실제로 고든 램지를 보호하기 위해 경찰은 잠실역과 서울숲역 등에 경비 인력을 배치했고, 서울교통공사와 코레일까지 4~5명의 안전 인력을 투입했다고 합니다.


이날 고든 램지의 지하철 이동 경로는 잠실역에서 선릉역, 서울숲역 이었다고 하며 실제로 그를 목격한 누리꾼들은 인증 사진을 찍어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하였습니다.


이에 개인 경호원을 동반하면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램지 측은 최근 있었던 참ㅅ와 관련한 안전사고를 우려하여 경호원이 있었음에도 이 같은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일부 네티즌들은 개인차량이 아닌 굳이 대중교통을 고집하면서 안전 관리까지 요구하는 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