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작하다 나락간 개그우먼>

2000년대 초중반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부터 드라마, 라디오까지 분야를 불문한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한때 ‘제2의 박경림’이라 불리며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조정린!

하지만 인기의 정점을 찍은 무렵,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익명으로 다른 동료 연예인들을 비방하다가 걸리고 말았죠.

게다가 자기 자신에 대해서는 칭찬 댓글을 다는 자작극을 벌였다는 정황이 드러나 역대급 개망신을 당했고, 그후로는 TV에서 그녀의 모습을 볼 수 없었죠.

한동안 근황을 알 수 없었던 조정린의 소식이 전해진 건 2012년 9월! 뜻밖에도 조정린은 TV조선 신입 공채 방송기자 부문에 합격하며 연예인이 아닌 언론인으로서 새 삶을 시작하게 됐는데요.

그러나 TV조선 입사 1년여 만인 2013년 9월, 조정린은 대형 사고를 치며 또 한 번 논란에 올랐습니다.

<언론인 조정린>

당시 조정린은 신입 기자임에도 불구하고 화제성에 힘입어 TV조선의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예해부 – 여기자 삼총사가 간다>에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이었는데요.

여기자 삼총사가 간다는 ‘연예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알권리를 보장한다’ ‘저널리즘에 입각한 진짜 연예가 이야기’ 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기자들이 직접 진행자로 나서 기존의 연예정보 프로그램과는 질적으로 다른 차별화된 구성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번지르르한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와 달리 정작 방송 내용은 연예계 삼류 찌라시 내용을 그대로 읊는 수준에 불과했는데요.

문제는 이 방송에서 그 무렵 찌라시로 빠르게 확산되던 유명 아나운서 황수경의 파경설에 대해 다루면서 시작됐습니다.

당시 황수경 아나운서는 검사 남편 A씨와 주말 부부로 지내는 동안 다른 남자와 불륜을 저질렀고, 이로 인해 이혼 소송을 준비 중이라는 루머에 시달리고 있었는데요.

방송에서 세 사람이 황수경의 실명을 대놓고 언급한 건 아니지만, 조정린은 “상황이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간 듯하다” “이혼의 결정적인 사유가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루머로만 떠돌던 황수경의 불륜이 마치 진짜인 것처럼 보도했죠.

<조정린을 고소한 황수경>

그러나 추후 밝혀진 바에 따르면 불륜은 커녕, 남편과 주말부부 생활도 한 적 없었던 황수경. 내용의 시작부터 사실과 전혀 다른, 말 그대로 가짜 루머에 불과한 셈이었죠.

결국 황수경은 소문의 진위 여부도 확인하지 않은 채 파경설을 보도해 자신의 명예를 실추했다는 이유로 조정린을 비롯한 TV조선 관계자 7인에게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조정린과 황수경의 악연?>

조정린과 TV조선 측은 “연예가십 프로그램에서 다루는 찌라시 내용을 사실로 받아들이는 시청자가 얼마나 되겠느냐”며 황수경의 소송 제기에 유감을 표했지만 황수경의 입장은 강경했습니다.

며칠 후 최초로 찌라시를 유포한 모 기자와 블로그 운영자에 대해서는 “처벌받길 원치 않는다”며 용서했으나, 조정린과 TV조선에 대한 고소는 취하하지 않으며 자신과 남편을 둘러싼 루머를 방송 소재로 활용한 이들을 향한 분노를 감추지 않았죠.

얼마 후 TV조선에서 ‘유명 아나운서 불륜설 사실 무근’이라는 제목의 정정 보도와 함께 황수경 부부를 향한 공식 사과 입장을 전했고 이를 받아들인 황수경이 고소를 취하하며 한숨 돌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조정린과 황수경의 근황>

해당 논란이 불거진 뒤 8년여가 지난 현재까지 이혼은커녕 별다른 문제 없이 아직까지 잘 살고 있는 황수경 부부!

한편 조정린 역시 이때 이후로 방송을 겸하는 연예부 기자 생활은 접고, 보도본부 정치부로 소속을 옮겨 조용히 뉴스 기자로만 활동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