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무시”하는 PD에게 톱배우 김혜자가 날린 일침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배우 김혜자가 자신을 무시하는 PD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김혜자가 프로그램 PD와 배우 정영숙과 함께 식사 자리를 가졌는데요.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그런데 PD가 “김혜자는 사람을 가려 사귄다”는 소문이 있다며 다소 무례한 질문을 건넸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혜자는 무례한 질문에도 웃어주며 “가리는 게 아니고, 잘 안 만나는 거다. 실수를 줄이려고 다소 극단적인 방법을 쓰고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에 정영숙이 “뭘 언니가 실수해?”라고 말하며 김혜자가 사람을 가려 사귀는 사람이 아니며, 말실수하는 사람도 아니라고 말하였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하지만 김혜자가 “말할 때 꼭 말실수하더라”라고 말하며, 집에 돌아와서 그 말은 괜히 했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그래서 그런 고민을 안 하려고 사람을 잘 안 만나기 시작했다고 전하였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혜자 스스로 말실수하는 습관을 고치지 않고, 사람을 만나지 않으니 참 소극적인 방법이라고 판단했는데요.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PD가 그런 김혜자의 대답을 듣고 “김혜자와 정영숙은 딱 봐도 성격이 너무 다르다”고 대꾸하였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혜자와 정영숙도 이를 인정하며, 김혜자는 “틀려요”라고 대답하고 정영숙은 “달라요”라고 답하였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그런데 PD가 김혜자에게 “성격이 틀린 게 아니라 다른 것”이라고 지적하였죠.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혜자가 당황스러워하며 “달라요”라고 정정하며 상황을 무마했는데요.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PD의 지적이 무안했는지 김혜자가 “난 왜 맨날 틀리다고 할까?”와 같은 혼잣말을 하였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PD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선생님이 너무 부정적이라서 그래요”라는 멘트를 날렸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혜자가 결국 정색을 하며 “나보고 부정적이라는 사람은 자기 밖에 없어”라고 반응하였죠.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정영숙도 바로 표정을 굳힌 채 “김혜자는 부정적인 사람이 아니다”라고 대변하였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촬영 분위기가 싸늘해졌는데도 불구하고 PD가 “언어적인 습관이 ‘틀리다’라고 되어 있는 사람은 머릿속이 부정적인 요소가 많아서 그렇다”는 답변을 내뱉었습니다.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혜자가 이러한 PD의 태도를 보고 어이없어하며, “결국은 부정적이라고 그러네”라는 말을 하였죠.

출처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곧 이어서 PD를 향해 “확실해요 그거? 도대체 누구 학설이길래 그래!”라고 따져서 PD의 입을 다물게 만들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남자분 말이 왜 저래”, “김혜자 선생님이 많이 참으셨네요”, “저런 사람도 PD라고…. 뒤에서 얼마나 많은 갑질을 할까 인성이 보이네요”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