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 여친을 건드려?” 마동석이 선넘은 기자에게 날린 일침

배우 마동석이 자신을 배신한 기자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연예계 기자 출신 유튜버 측에서 마동석이 기자들에게 “웬만하면 인터뷰 안 한다”고 선포했다고 주장했는데요.

평소 기자들과 친하게 지냈던 마동석이 모 행사에서 “예정화 씨랑 공개 연애를 하는데 결혼은 언제 할 거냐”는 질문에 “내년 정도에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마동석은 기자들과 친분이 있었기에, 사적인 질문에도 기사화가 되지 않았지만 이 질문을 건넨 기자가 일종의 불문율을 깨서 논란을 샀습니다.

결국 마동석이 내년에 예정화와 결혼을 한다는 기사를 보도되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었습니다.

이 기사를 본 마동석은 “너무 큰 배신감”을 느껴, 이 시점을 계기로 인터뷰를 안 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로 인해 마동석은 ‘2022 산딸기 영화제’에서 최악의 영화인으로 선정됐죠.

산딸기 영화제는 한국의 ‘골든 라즈베리상’이라고 불리는 규모가 큰 영화제인데 이 영화제에서 국내 유수 매체 영화 담당 기자 34명의 투표로 ‘최악의 영화인’이 선정된 것입니다.

그것도 모자라 기자들이 “마동석, 예정화와 결혼 과정에서 뒤통수 맞았다”는 낚시성 기사 제목을 선정해 이 소식을 알리고 있는데요.

이 상황을 모두 다 알고 있는 기자 출신 유튜버 역시 “그 기자가 잘못했네요”라고 반응한 PD의 질문에, “그 기자도 저도 알긴 아는데 왜 그랬어”라고 반응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기레기들한테 얼마나 큰 배신감을 느꼈으면 인터뷰를 안 할까”, “마동석 마음 이해합니다, 상처가 컸을 거예요”, “배우자 될 수도 있는 사람을 기사화 시키니 반감이 생길 수 밖에”와 같은 댓글이 달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