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혁 화장 논란, 게이냐고 묻는 악플에 눈물고백

배구선수 김인혁의 인스타에 올라온 사진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사진 속, 김인혁 선수는 보정 어플 때문인지 눈썹과 눈매는 물론, 입술색까지 진해보이는데요.

지난 18일, 김인혁 화장 논란으로 악플이 끊이지 않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외모 관련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습니다.

김인혁은 “십 년 넘게 수년간 들었던 오해들, 무시가 답이라 생각했는데 저도 지친다”고 말하며, 진심을 호소했는데요.

“저를 옆에서 본 것도 아니고 저에 대해서 아무 것도 모르시면서 수년 동안 절 괴롭혀 온 악플들 이제 그만 해달라. 버티기 힘들다”고 말해, 김인혁 화장에 관련된 논란이 짙어졌습니다.

김인혁은 이에 대해서, “화장 한 번도 한 적 없다. 남자 안 좋아하고 여자친구도 있었다”고 말하며 “AV 배우도 안 했다”고 답변하였습니다.

이어 “마스카라, 눈 화장도 안 했다”라며 “스킨, 로션만 발랐는데 이것도 화장이라면 인정하겠다”고 말해, 김인혁 화장 논란을 정리하려고 했는데요.

그러면서 “수많은 오해하지 말아달라”며 “저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시면서 경기 때마다 받는 수많은 DM과 악플 진짜 버티기 힘들다”고 말하기도 하였습니다.

김인혁은 “위에 언급한 얘기들 말고 더 수많은 얘기들도 많지만 변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왔다”며 “이젠 그만 해달라”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김인혁의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 잘생겨서 질투하는 건가”, “고소하세요”, “너무 힘들었겠다”, “딱 봐도 그냥 보정 어플인데”, “실제로 화장해도 배구에 방해되는 것도 아닌데 뭔 상관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